의료원 소식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ALUMNI ASSOCIATION

고대의대, ‘신경발생 연구 권위자’ 제프리 맥클리스 교수 초청 세미나 개최

2024-05-17
조회수 51

연구 중심’ 고대의대,

해외 석학과 연구 협력 활성화한다

‘신경발생 연구 권위자’ 제프리 맥클리스 교수 초청 세미나 개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편성범)이 국제연구 네트워크 협력 강화 및 글로벌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해 제1회 리서치 넥서스 프로그램(Research Nexus Program)을 개최했다.

리서치 넥서스 프로그램은 고대의대의 국제적 연구 성과 증진을 위해 해외 최상위권 석학 초청 세미나를 열어 최신 연구 동향을 나누고, 국제공동연구 활성화를 도모하는 프로그램이다.

제1회 리서치 넥서스 프로그램은 ‘신경발생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 하버드 의대 제프리 맥클리스 교수(Jeffrey D. Macklis, Department of Stem Cell and Regenerative Biology at Harvard University, 이하 맥클리스 교수) 초청 세미나로 진행됐다.

맥클리스 교수는 ‘성인의 대뇌에서 새로운 뉴런이 생산돼 신경회로를 재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히고, 다양한 신경회로의 분자생물학적 분석 기술을 개발해 신경계의 구성과 발생학적 원리를 해석하는데 크게 기여한 석학이다.

이번 강연에서는 대뇌 피질 및 척수에서 신경회로 형성이 일어나는 원리를 뉴런 내 국소적인 유전자 발현 및 단백질 합성의 관점에서 새롭게 제시했다.

맥클리스 교수는 “지난 고려대 100주년 심포지엄에 이어 다시 한번 초청해주신 데 깊이 감사드리고, 연구 열의가 높은 고대의대 교수, 학생, 연구원들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고대의대와 하버드대의 신경발생 분야 연구 협력이 지속해서 증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고대의대 김은하 교수(뇌신경과학교실)가 신경회로가 발달하는데 미치는 장내세균 및 면역계의 매개 작용에 대해 강연했으며, 선웅 교수(해부학교실)는 뇌오가노이드를 이용한 뇌 발달 연구를 발표했다.

선웅 교수는 “이번 세미나가 신경발생 분야 저명 석학과 고려대 교수진의 교류 활성화로 이어져 분자신경발생학 연구 분야의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국제협력 연구의 모범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편성범 학장은 “고대의대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저명 석학과의 활발한 네트워크 형성을 도모해 공동연구 기회 창출 및 세계적인 연구 성과로 ‘연구 중심’ 고대의대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대의대는 뇌영상의학 권위자 도로시 아우어 교수(노팅엄대), 인지뇌과학 석학 마빈 천 교수(예일대), 기억/언어장애 분야 석학 매튜 람본-랄프 교수(케임브릿지대) 등 저명 석학을 초청해 리서치 넥서스 프로그램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  (맨 앞줄 왼쪽부터) 선웅 교수, 박중진 교수, 제프리 맥클리스 교수, 유임주 교수, 황선욱 교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