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산병원 송주현 교수 세계응급의학회 최우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

2019-07-16
조회수 99


고대안산병원 송주현 교수

세계응급의학회 최우수 젊은 연구자상 수상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응급의학과 송주현 교수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8차 세계 응급의학회(18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Emergency Medicine)에서 최우수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


세계 응급의학 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전 세계 70개국 2,600여명의 응급의학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지견을 공유하였다. 세계 응급의학회는 1986년 첫 개최된 이래 한국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며, 세계 최고 수준의 응급의학 학술대회로 인정받고 있다.


송주현 교수가 수상한 연구는 “새로운 패혈증-3 (Sepsis-3) 정의에 따라 진단된 패혈증 및 패혈성 쇼크 환자에서 Interleukin-6와 Pentraxin-3의 진단적 및 예후적 유용성”이다. 송 교수는 기존 바이오마커 연구의 대부분이 이전 패혈증 정의(Sepsis-2)를 바탕으로 시행되었다는 점에 주목하여, 새로운 패혈증 정의에 따라 진단된 패혈증 환자에서 최근 주목받는 바이오마커들의 임상적 가치를 평가하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송주현 교수는 “전 세계적인 보건 문제이자 사망률이 높은 질환인 패혈증의 진단과 예후 평가에 있어서 Pentraxin-3와 Interleukin-6 같은 새로운 바이오마커들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패혈증 환자 진료에 있어서 바이오마커의 임상적 활용뿐만 아니라, 패혈증 환자 살리기 캠페인 가이드라인의 지속적인 적용을 통해 패혈증 환자의 생존율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브라질서 열린‘세계 패혈증 포럼’최우수 학술상에 이어 또다시 세계적 권위의 학회에서 패혈증 연구로 수상한 송주현 교수는 앞으로도 패혈증 진료의 질 향상과 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