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ALUMNI ASSOCIATION

안과 김동현 교수, 콘택트렌즈 사용 시 과불화화합물 체내 축적 규명

2024-01-10
조회수 183

안과 김동현 교수, 콘택트렌즈 사용 시

과불화화합물 체내 축적 규명 

청년 인구에서 사용량 많은 콘택트렌즈 건강 위해 가능성 높아

사라지지 않는 화학물질인 과불화화합물, 체내 축적 시 여러 질병 유발해

 

고려대학교 보건환경융합과학부 최윤형 교수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가 콘택트렌즈 사용과 과불화화합물 노출 간의 연관성을 규명했다.

과불화화합물(Per- and Poly Fluoroalkyl Substances, PFAS)은 아웃도어 의류, 식품 포장재, 종이빨대, 프라이팬, 화장품 등에 사용되는 방수코팅제 물질군이다. 화학적으로 잘 분해되지 않고 환경과 생체 내에 오래 잔류하는 특성을 갖고 있어, ‘사라지지 않는 화학물질(forever chemicals)’라고 불린다. 

과불화화합물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몸속에 축적돼 갑상선 질환, 고콜레스테롤혈증, 임신성 고혈압, 신장암, 정소암, 당뇨 등과 같은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 미국 소비자단체(Mamavation)는 콘택트렌즈 제품에서 과불화화합물로 추정되는 유기 불소가 검출된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고려대 연구팀은 콘택트렌즈를 주로 많이 사용하는 이삼십대 청년 인구에서 과불화화합물 노출이 부가될 가능성을 고려해, 실제로 청년층의 콘택트렌즈 사용이 체내 과불화화합물 축적 농도를 높이는지 확인했다. 

연구는 1999년부터 2008년 사이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 자료를 바탕으로 수행되었다. 연구팀은 콘택트렌즈를 자주 사용하는 20세부터 39세까지의 미국인 7,270명을 대상으로 혈중 과불화화합물의 체내 축적량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콘택트렌즈 사용자는 사용하지 않는 대상자에 비해 혈중 과불화화합물의 총 바디버든(body burden, 체내 축적 유해물질)이 1.2배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개별 과불화화합물의 혈중 농도는 콘택트렌즈 사용자에서 PFOA 0.41 ng/ml, PFHxS 0.28 ng/ml, PFOS 1.75 ng/ml 유의하게 높게 검출되었다. 이는 과불화화합물 노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교란 요인들을 통계적으로 제거하고 관찰한 결과이다. 

또한, PFOA의 노출로 인해 건강이 위험할 것으로 추정되는 인구는 콘택트렌즈 사용자 중 4.5 %, 콘택트렌즈 미사용자 중 3.9%로 추정되었다. PFOA 노출로 인한 건강 영향에서 자유로운 것으로 추정되는 인구는 콘택트렌즈 사용자 중 5.8%, 콘택트렌즈 미사용자 중 16.4%로 추정되었다. 

새로운 과불화화합물은 계속해서 개발되고 있으며, 현재 수천 종 이상의 과불화화합물이 산업계에서 사용되고 있다. 본 연구는 과거 자료(1999년-2008년)를 대상으로 하여 분석했기에, 과거에 주로 사용되던 과불화화합물 검출에 집중하여 연구를 수행하였다. 따라서, 향후 후속 연구를 통해 최근에 새롭게 개발되어 사용되는 과불화화합물을 포함하여 연구해볼 필요가 있다. 

최윤형 교수는 “콘택트렌즈와 같은 의료기기는 일반생활용품과 달리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이 존재하지 않는 영역이다. 따라서, 소비자가 과불화화합물의 위험정보를 인지하더라도 안전한 콘택트렌즈 제품을 선택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 따라서, 이러한 의료기기는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환경유해물질의 규제를 강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우리의 시력을 보완하기 위해 선택한 제품이 우리의 건강을 해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현 교수는 “콘택트렌즈는 안구 표면과 접촉하므로 렌즈 내 유해물질이 있더라도 렌즈 착용으로 인한 전신 영향을 우려하는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본 연구를 통해 소프트 콘택트렌즈 착용에 의해서 과불화화합물이 전신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능성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10-20대 청년들이 소프트 콘택트렌즈를 많이 착용하기 때문에, 이러한 건강 위해 가능성에 대해서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Elevated levels of serum per- and poly-fluoroalkyl substances (PFAS) in contact lens users of U.S. young adults’는 한국연구재단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와 고려대학교 보건환경융합과학부 최윤형 교수가 공동으로 연구하고 강하병 보건과학연구소 연구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했다. 환경 과학 분야의 저명 학술지 ‘Chemosphere’에 게재돼 국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왼쪽부터) 최윤형 고려대 보건환경융합과학부 교수, 김동현 고려대 안암병원 안과 교수, 강하병 고려대 보건과학연구소 연구교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