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ALUMNI ASSOCIATION

고려대 의대 이요한 교수팀, 자살 생각의 지속성과 사회경제적 요인 연관관계 발표

2023-06-07
조회수 687


암담한 미래가 지속적인 자살 생각 일으킨다

고려대 의대 이요한 교수팀, 자살 생각의 지속성과 사회경제적 요인 연관관계 발표

 

성인 100명 중 14명은 자살 생각 1회 이상, 그중 6%는 8년간 자살 생각 지속해 

소득 수준이 낮고 자신의 미래 경제적 상황을 부정적으로 생각할 경우, 자살 생각의 지속성이 9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이요한 교수 연구팀이 자살 생각의 지속성과 사회경제적 요인에 대한 연구 결과(제 1 저자, 보건대학원 최민재 연구교수)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세 이상 성인 10,017명을 대상으로 8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로 전체 대상자 중 약 14%는 8년 동안 자살 생각 경험이 한 번 이상 있었다고 응답하였으며, 그중 6%는 자살 생각을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 생각 지속에 영향을 미치는 경제적 요인은 경제활동 여부, 가구 소득, 자신의 미래 경제적 수준에 대한 방향이었다. 경제활동을 하지 않거나, 가구 소득이 낮을수록, 자신의 미래 경제적 수준을 부정적으로 여길수록, 자살 생각이 지속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득이 낮고 미래 경제적 수준을 부정적으로 생각할 경우, 자살 생각이 없는 집단에 비해 자살 생각을 지속할 위험이 9.2배 증가하였다.

이번 연구는 자살 생각의 지속이 경제적 요인과 관련성이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으며, 특히 본인의 경제적 수준 전망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자살생각의 위험도가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연구 책임자인 이요한 교수는 “고도성장과 더불어 경제적 위기를 경험한 한국 사회는 부에 대한 열망이 높고, 부의 대한 기준 또한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불평등은 증가하는 상황일수록 본인의 미래 경제적 수준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할 가능성은 더욱 높아질 수 있다”라며, “이는 자살 생각의 지속성과 자살 사망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어, 우리 사회가 개인이 처한 경제적 어려움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심리적 지지와 사회적 지지도 제공해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사회의학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인 <Social Science & Medicine > 최근 호에 ‘자살 생각의 궤적과 사회경제적 예측 요인 (원제: Long-term trajectories of suicide ideation and its socioeconomic predictors: A 8-year follow-up study)’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이요한교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