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지주회사 크림슨스타 대인 소독 방호부스 'Crimson Medical Surface Heat Sterilizerd 본격 수출 개시

2020-09-15
조회수 178


고려대학교 지주회사 크림슨스타

대인 소독 방호부스 'Crimson Medical Surface Heat Sterilizerd

본격 수출 개시


고려대학교 지주자회사 크림슨스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멸균에 효과적인 대인 소독 방호부스 'Crimson Medical Surface Heat Sterilizerd(이하 MSHS)'의 해외수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크림슨스타와 ㈜에스티아이와 공동 개발을 마친 대인 소독 방호부스는 생물안전센터 박만성 교수 연구팀을 통해 BSL3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 살멸테스트 검증되었다. 반응시간 30초와 1분, 반응온도 75℃와 80℃에서 각각 시험한 결과 모든 과정에서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의 99.999% 이상을 살균하는 효과가 입증됐으며 이미 국내에서는 여러 의료기관에 설치 및 운영을 실시하고 있다.

컨테이너 형태의 대인 소독부스에 진입하면 내부 온도가 섭씨 75~80도까지 치솟아 바이러스를 건식 사우나같이 무력화해 없애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소독 소요 시간은 1인당 약 30초 정도이며 인체에도 무해하다.

이미 손과 피부를 제외한 다른 부위에 UV램프를 이용한 소독은 검증되지 않았으며 알코올을 이용한 소독은 인체의 점막에 해로울 수 있다는 WHO의 발표가 있었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고열을 이용한 전신 소독은 이미 연구와 임상을 걸쳐 실사용이 가능한 만큼 그 효과가 검증되었다고 할 수 있다.

크림슨스타의 대인 소독 방호부스는 프랑스 4대 UAE 1대가 수출되었으며 포르투갈도 3대의 계약이 진행 중이다. 해당 국가에서는 외부 오염 우려로 방호복의 환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기관이나 인구이동이 많은 공항 등에 설치하여 코로나19의 방역에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크림슨스타 대표인 고려대 안산병원 송태진 교수는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 되고 있는 만큼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방역장비들이 개발되고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그 중 전신 소독이 가능한 대인방역부스인 MSHS는 고열을 통한 살균으로 인체에 무해한 제품으로 개발되었다.” 고 말했다.

또한 송 교수는 "MSHS가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수출도 본격 진행하고 있는 만큼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에 기여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