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질루, 장루없이 수술 치료 가능

2020-08-24
조회수 34


직장질루장루없이 수술 치료 가능



자연분만 과정에서 산모에게 생길 수 있는 질환 중 하나가 직장질루이다직장질루는 흔하지 않고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은 아니지만일단 발생하면 삶의 질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발견시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그런데 직장질루를 발견했더라도 스스로 질환 자체를 부끄럽게 여기거나 치료과정에서의 불편함을 이유로 치료를 미루거나 회피하는 경우가 많다그동안 국내에서는 직장질루 치료 과정에서 대부분 장루를 만들었기 때문인데장루없이 한번에 직장질루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여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

직장질루란 장과 질 사이 벽이 얇아지다가 누공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직장질루의 원인은 다양한데먼저 출산 과정에서 산도가 직장 쪽으로 찢어지면서 누공이 발생하면서 생길 수 있다또 회음부절개 부위를 봉합하는 실에 의해 감염이 되면 염증과 함께 누공이 생기기도 한다분만 과정에서 태아가 오랫동안 나오지 못한 경우에도 조직이 괴사하면서 누공이 생길 수 있다이 밖에도 방사선치료나 염증성 대장질환에 의해 생기기도 한다.

이 누공을 발견하지 못하고 방치한 채 생활하다보면 점점 크기가 커지는데누공의 크기가 작을 때는 불편한 증상만 나타나다가 병이 진행될수록 가스나 대변이 항문이 아닌 질을 통해 새어나오기 시작한다일상생활에서 큰 지장을 초래하게 되고 사회적심리적 위축을 동반하여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게 되는 것이다특히 자연분만 이후 직장질루가 발생한 경우에는 출산과 육아로 이어지는 고도의 스트레스 상황을 직면한 산모가 직장질루까지 겪게 되면 여성으로서의 자존감에 상처를 입고 부부관계가 소원해지면서 심각한 상실감과 정신적인 고통을 겪을 수 있다.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하지만 기존 치료법은 환자들이 치료를 꺼리게 되는 문제점이 있었다병원에 방문할 정도의 직장질루는 대부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데 기존의 수술법은 장기간 여러 차례의 수술을 거쳐야했을 뿐 아니라 치료 과정 중에 반드시 장루와 배변주머니를 사용해야 했다때문에 치료 과정에서 여성의 사회적 활동에 대한 제약이 심했고심리적 고통도 매우 컸다.

최근에는 장루를 만들지 않고도 치료하는 방법이 시행되고 있다장루 없이 누공 부위를 직접 봉합하는 수술법은 주변 조직에 염증이 없는 경우 표준치료법으로 시행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다국내에서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산부인과 안기훈 교수가 주도적으로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는 수술이다최근 안교수 수술팀은 출산 직후 약 1-2cm의 누공이 생긴 36세 여성이 직장질루 원 스테이지 수술을 통해 성공적으로 회복된 사례를 대한모체태아의학회에서 보고해 학계의 큰 관심을 불러오기도 했다.(조수민 전공의 발표)

직장질루 원 스테이지 수술을 시행하면 환자는 2주간의 입원만 필요하고수술 후 수일 만에 장루 없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여성으로서산모로서 환자들의 신체적 심리적 고통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된 것이다.

안 교수는 직장질루 치료에 장루와 배변주머니가 꼭 필요하다고 오인해 수술을 꺼리고 걱정하는 환자들이 많다하지만 이제는 선택적으로 단 한 번의 수술만으로 장루 없이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다치료 과정에 대한 걱정 없이 빨리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기훈 교수

0